광양시, 청년 퍼실리테이터 교육 통해 청년리더 양성

16명 수료, 다양한 의사소통 스킬 교육을 통해 청년리더로 발돋움
기사입력 2019.06.17 13:30 조회수 92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190617_133245729.jpg

(청년신문=김은광 기자) 광양시는 지난 10~12일 광양 용강도서관 어울림실에서 청년 정책에 관심 있는 청년 20여 명을 대상으로 ‘청년 퍼실리테이터 양성교육’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지역사회 비전과 혁신 아이디어, 경영능력을 갖춘 청년리더를 양성하고 미래를 만들어 갈 젊은 청년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교육은 퍼실리테이터 교육으로 정평이 나있는 쿠퍼실리테이션그룹(대표 구기욱)이 맡아 시간가는줄 모를 정도로 지루하지 않는 교육을 3일간 진행했다. 교육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6시까지 하루일과 전체이다.

 

퍼실리테이터란 회의나 토론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의견충돌을 주재하거나 조정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사람을 말하며, 총 16명의 청년이 이번 교육을 최종 수료했다.


특히, 지난해에 실시한 ‘지역 청년활동가 양성과정’과 연계하여 의사소통 스킬과 사례 습득, 갈등 최소화 기법 등 심도 있는 교육을 진행해 청년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교육에 참여한 한 수강생은 “이번 교육을 통해 퍼실리테이션 스킬과 갈등에 효과적인 대응방법 등을 학습하면서 큰 도움을 얻었다”며 “이를 통해 광양시 청년리더로서 청년의 목소리를 모아 내줄 수 있는 청년스피커가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수강생은 “3일 간의 교육내내 전혀 지루하지 않았으며, 많은것을 배울수 있는 뜻깊은 교육이었다”며 “내년에도 퍼실리테이터 양성 과정이 생겨 광양시의 중요한 일에 큰 역할을 할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채기 전략정책담당관은 “최근 청년정책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면서 기본적인 복지정책 외에 청년들의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퍼실리테이터 양성 교육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청년 복지 실현을 통해 ‘청년이 살기 좋은 광양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양시는 청년들의 자기 주도적 문화 조성과 능력 개발을 위하여 매년 ‘청년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청년들의 자아실현을 위한 ‘청년 프로젝트사업’ 청년 복지 서비스의 일환으로 ‘청년 주택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 ‘청년희망디딤돌 통장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KakaoTalk_20190617_133248869.jpg

 

KakaoTalk_20190617_133252289.jpg

 

KakaoTalk_20190617_133255409.jpg

 

[김은광 기자 gyyp@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행동하는양심청년 & gyyp.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