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정부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촉각 곤두세워

지방분권‧균형발전 견인할 도 차원 방안 논의해
기사입력 2018.11.12 00:46 조회수 77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년신문=김가현 기자) 전라남도가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달 9일 전남여성플라자에서 자치분권 종합계획 토론회를 열어 지방분권균형발전을 견인할 도 차원의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지방의회의원, 도 지방분권추진위원, 관계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기생 전라남도 지방분권추진협의회 부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주제발표 및 지정토론, 건의답변 순으로 진행됐다.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정책은 국가와 지방이 상생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도는 재정자립도가 21.2%로 전국 평균 53.7%에 비해 매우 낮은 상황이어서 재정분권이 절실한 상황이므로 도움이 되는 많은 고견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수연 시도지사협의회 선임연구위원이 자치분권 종합계획의 의미와 한계 및 향후과제’, 배정아 전남대학교 교수가 자치분권 종합계획 재정분야 대응 방안주제발표를 했다. 이어 문행주 전라남도의원, 박영주 동신대학교 교수, 김봉진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 한재명 한국지방세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지정 토론자로 나서 지방분권과 재정분권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토론을 진행했다. 도민의 궁금증을 해소할 질의답변 시간도 가졌다. 토론회를 주관한 양기생 부위원장은 이번 토론회가 전라남도 차원의 지방분권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도민들도 지방분권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를 넓히고 필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행주 도의원은 도의회 차원의 분권T/F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완성된 지방자치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지방정부와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는 지방의회의 기능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정부와 지방의회의 균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결과적으로, 전라남도는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9월 최종선 자치행정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전라남도지방분권T/F단을 구성, 지금까지 34개 분권 과제를 발굴했으며 이달 말 대정부 건의사항을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그동안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국가정책의 핵심과제로 선정해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 9월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발표한 6대 전략 33개 과제를 담은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국무회의에서 확정했다. 또한 지난 10월 경주에서 개최된 제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안 발표와 함께 재정분권 추진 방안을 발표, 국가와 지방이 상생하며 지방자치를 실현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김가현 기자 gyyp@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행동하는양심청년 & gyyp.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